[ 동피랑벽화마을 ]
통영시 태평동과 동호동 경계언덕에 자리잡은 한국의 몽마르뜨
언덕이라 불리는 자그마한 마을 동피랑은 통영 서민들의 삶과 애환이 그대로 녹아있는 달동네이다.
철거예정지였던 이곳에 벽화가 생겨나면서 수많은 관광객이 찾는
관광명소로 탈바꿈하였다.